北노동신문 “외세공조” 거듭 비난

북한 노동신문은 4일 “남조선(남한) 보수집권세력”이 외세 의존 정책과 외세와 공조를 추구하고 있다며 이는 “민족의 화해와 단합에 정면 배치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평양방송에 따르면 신문은 이날 ‘6.15공동선언은 애국애족의 통일강령’이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지금 남조선에서는 동족보다 외세를 우선시하면서 외세와 공조를 추구하는 괴이쩍은 놀음이 벌어지고 있다”며 “남조선-미국 관계 우선론을 제창하고 과거청산을 배제한 남조선-일본 관계복원 놀음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 그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우리 민족이 화해와 단합을 실현하자면 뭐니뭐니 해도 북남관계가 개선돼야 하며 통일운동이 활성화돼야 한다”면서 6.15공동선언이 “대화와 화해, 내왕과 교류의 넓은 길을 열어줌으로써 북과 남 사이 불신과 오해를 가시고 화해와 단합을 추동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