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올해 남북관계 우려’

북한 노동신문은 9일 통일부의 작년 대북정책 평가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표시하면서 그 연장선에서 올해 남북관계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신문은 이날 ‘시대는 겨레를 과감한 통일진군에로 부른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얼마전 통일부 당국자들 속에서 지난해를 ‘남북관계에서 원칙을 지킨 한해’라는 등의 평가가 나왔다”며 이것은 “남조선 당국이 올해에도 북남관계 개선을 달가워하지 않으면서 대결로 줄달음칠 것이라는 우려를 품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모처럼 마련된 북남관계 개선의 기회는 응당 결실을 봐야 한다”며 남한 당국에 6.15공동선언의 이행과 “비핵.개방.3000 같은 반통일대결정책을 전면 파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민족적 화해와 협력은 통일의 선결 과제’라는 제목의 논설에서도 남북간 화해.협력을 역설하면서 “북남관계 개선을 진실로 바라는 사람이라면 협애한 대결관념을 버리고 개별적인 주의주장이나 당리당략의 좁은 울타리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동족대결의 종착점은 파멸이다’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공동사설에서 천명했듯 6.15선언과 10.4선언에 기초해 북남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우리 입장은 확고부동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신문은 그러나 이같은 입장 천명이 “우리의 선의와 아량에 동족대결책동으로 대답하는 (남측의)망동까지 묵인하겠다는 것으로 해석하는 것은 오판”이라며 “북남관계 개선을 바라지만 우리 체제까지 헐뜯으며 대결 소동을 일으키는 호전광들에게는 절대 관용과 자비를 베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