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부시정권 반테러전은 실패작”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6일 미국 부시정권의 반테러전을 실패작으로 규정하며 최근 발효된 ’테러용의자조사법’을 인권유린을 합법화하는 범죄문서라고 비난했다.

이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게재된 노동신문은 ’궁지에 몰린 자의 허세’라는 글에서 “부시 정권의 반테러전은 시작은 있어도 끝을 전혀 예상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승산이 도무지 보이지 않는 전쟁도박 놀음”이라며 “한마디로 완전한 실패작”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며칠 전 부시 대통령이 ’반테러전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호언장담한 것은 다가오는 중간선거전에서 공화당이 열매를 따게 하려는 일종의 정치기만극”이라며 “이따위 서푼짜리 기만극에 유혹될 미국인들이 도대체 몇명이나 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또 이날 ’인권옹호자의 탈을 쓴 극악한 인권유린자’라는 글에서 “미국이 내외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테러용의자조사법을 채택한 것은 인권유린 행위를 더욱 악랄하게 감행하려는 강도적인 처사”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미국이 이 법을 채택한 목적은 세계에 공포분위기를 조성하고 반테러전을 확대.강화해 세계지배 야망을 실현하자는 것”이라며 “미국은 인권법정의 피고석에 앉아 자신들의 극악한 인권유린 행위에 대해 국제사회의 엄정한 판결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