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민족 자존심론’ 눈길

북한 노동신문은 5일 ’민족적 자존심은 우리 인민의 생명’ 제목의 글을 통해 주민들에게 애국심과 더불어 어려움 속에서도 흔들리지 말 것을 강조해 눈길을 끈다.

’민족적 자존심’에 대해 노동신문은 “자기 민족의 존엄을 귀중히 여기는 정신이고 그것을 끝까지 지키려는 높은 자각과 의지”라고 규정했다.

정치.경제적으로 어렵더라도 다른 나라에 예속되지 않고 자신을 스스로 지켜나가야 한다는 것.

특히 신문은 “우리 인민은 민족적 자존심이 강한 민족”이라면서 “우리 인민은 평화를 귀중히 여기지만 구걸은 하지 않으며 남의 덕에 잘 살 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역설한 뒤 ’선군정치’가 이를 구현하는 도구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우리를 건드리려는 자들에게 무자비한 징벌을 가하려는 배짱과 담력, 제국주의의 책동이 악랄하다고 해도 보란듯이 더 훌륭하게 부강조국을 건설하겠다는 견인불발의 의지, 우리의 것을 더욱 빛내이려는 불타는 애국의 일념으로 살며 투쟁하고 있는 것이 우리 군대와 인민”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금 우리 군대와 인민은 당의 영도밑에 선군혁명 총진군길을 힘있게 다그쳐 나가고 있다”며 “이 진군길은 민족의 존엄과 영예를 만방에 떨치고 강성대국의 여명을 하루빨리 안아오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자주의 진군길, 신념의 진군길”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오늘 우리 민족의 우수성은 선군시대에 이르러 최상의 수준에 오르게 됐다”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앞으로도 강한 민족적 자존심을 지니고 반드시 융성번영하는 강성대국을 일떠 세우고야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가시화하는 가운데 주민들에게 조금만 참으면 좋은 세상이 올 것이라는 식의 낙관주의 선전을 통해 단결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