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남북 당국간 대화 재차 촉구

북한 노동신문은 8일 남북관계 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남한 당국에 대해 대화에 나설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 신문은 `북남관계 개선은 시대의 절박한 요구’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신년공동사설에서 남북관계를 강조한 대목을 거론하며 “남조선 당국은 대결과 긴장을 격화시키는 일을 하지 말아야 하고 북남공동선언을 존중하고 북남대화와 관계개선의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북남관계 개선의 길을 열어나가는데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북남관계를 `우리 민족끼리’의 관계로 전환시키는 것”이고 “북남 공동선언들을 부정하면서 대화와 협력을 운운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며 남북대화의 전제로 6.15와 10.4선언의 이행을 꼽았다.


노동신문은 남측의 `선(先) 비핵화 진전’ 요구에 대해 “핵문제를 북남관계 발전의 전제조건으로 삼는 것과 같은 행위는 본질상 북남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파국의 위기속에 몰아넣기 위한 것으로 절대로 허용될 수 없다”며 부정적 입장을 재확인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