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美에 대북정책 전환 요구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미국에 대해 “우리가 일시적인 경제적 난관을 겪고 있는 것을 조선침략의 좋은 기회”로 보고 “제재소동”과 “무력공갈”을 펴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의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호전광들은 분별있게 처신하라’는 제목의 글에서 또 “미국은 저들(자신들)의 군사적 우위를 믿고 우리가 굴복하지 않으면 무력을 행사한다는 식으로 고압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만약 미제가 또 다시 침략전쟁의 불을 지른다면 우리 군대와 인민은 핵무기를 포함한 강력한 전쟁억제력을 총동원하여 천백배의 무자비한 보복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매체가 미국의 대북 제재.압박에 대해 북한의 “일시적인 경제적 난관”을 이용하는 것이라는 식으로 비난한 것은 이례적이다.

신문은 이날 또 ‘핵 선제공격을 북침전쟁 전략으로 내세우고’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설에선 미국이 아시아태평양지역의 군사적 패권 장악을 위해 “핵 선제공격 전략”을 추구하고 있으며 북한을 “기본과녁”으로 삼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힘의 방법에 의한 대조선(대북) 침략정책”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신문은 한미간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합동군사연습에 대해 “미국은 말로는 북침 의사가 없다느니 뭐니 하고 평화 타령을 곧잘 하지만 실지로는 핵 선제 공격수법에 의한 대조선 압살만을 추구”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뿌리 뽑아야 할 전쟁근원’이라는 제목의 글에선 한반도에서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위험을 제거하기 위해 “남조선에 있는 미군과 핵무기를 철거시키는 것이 최우선적으로 절실히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등 이날 미국의 대한반도 정책을 집중 거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