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南, 외세와의 군사적 행동부터 중지해야”

남북이 군사당국회담 개최에 합의한 지 이틀 만인 11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우리 정부에 한미합동군사연습의 중지를 요구했다. 향후 진행될 군사회담에서 유사한 주장을 펼칠 가능성이 제기된다. 

신문은 이날 ‘군사적 대결은 긴장격화의 근원’이라는 제목의 정세논설에서 “남조선(한국) 당국이 진실로 조선반도(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평화를 바란다면 외세와 함께 동족을 반대하여 벌리는 온갖 군사적 행동부터 중지하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상대방을 위협하여 침략하기 위한 무력 증강과 외세와의 대규모적인 합동군사연습은 북남 사이의 군사적 긴장을 격화시키고 조선반도정세를 예측할 수 없는 위험한 국면에로 몰아가는 주되는 요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속에서는 북과 남이 불신과 대립을 가실 수 없고 통일을 향해 곧바로 나아갈 수도 없다”며 “군사적 긴장상태는 대결의 악순환으로 이어지게 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남조선 당국은 온 겨레의 운명과 이 땅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미국의 무모한 침략전쟁 책동에 가담할 것이 아니라 긴장완화를 위한 우리의 성의있는 노력에 화답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으로 미뤄볼 때 앞으로 군사당국회담이 개최되면 북한은 한미연합 군사훈련의 중단을 강하게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과 미국은 한미 연합군사훈련인 키리졸브(KR)와 독수리연습(FE)을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끝난 이후인 4월 중순께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