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제국주의의 유화정책’ 경계 촉구

북한 노동신문은 18일 “제국주의자들의 사상.문화적 침투는 노골적인 무력침략 책동에 못지 않게 위험하다”며 “제국주의에 대한 환상”을 경계하고 자주권 수호를 강조했다.

신문은 ’제국주의 세력과는 견결히 맞서 싸워야 한다’는 장문의 글을 통해 “제국주의자들이 유화정책을 쓰면서 너스레를 떠는 데 절대로 유혹되지 말아야 한다”며 “제국주의자들의 변장술에 속지 말고 반제 투쟁을 더욱 강화해야 자기 운명, 나라와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지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새 세기에 들어와 주권국가들이 미제의 ’반테러전쟁’의 희생물이 돼 자주권을 유린당하는 비극적 사태가 빚어졌다”면서 이는 “제국주의에 대한 환상을 버리지 못하고 반제 투쟁을 힘있게 벌이지 못한 결과”라고 주장하고 “제국주의에 대해 환상을 가지는 것은 독약을 먹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신문은 “제국주의와 투쟁은 힘의 대결인 동시에 신념의 대결”이라며 신념이 확고하면 “제국주의와 힘의 대결에서도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거듭 “오늘 반제 투쟁을 벌이는 데서 중요하게 나서는 것은 제국주의자들에 대한 환상을 없애는 것”이라며 “제국주의의 침략적, 약탈적 본성을 가려보지 못하고 그들에게 기대를 거는 것보다 어리석고 위험한 행동은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특히 “제국주의자들의 원조에 대한 환상”을 비판하면서 “제국주의자들은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존중, 협력, 원조 등을 운운하면서 저들에 대한 환상을 조성하며 내부 와해를 조장해 총 한 방 쏘지 않고 지배와 예속의 올가미를 씌우려고 책동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