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민족중시’ 거듭 주장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제1차 남북총리회담이 개막된 14일 “민족 중시의 입장을 확고히 견지하는 것은 우리 민족 앞에 나서는 중요한 과업”이라며 “우리 민족끼리”를 거듭 강조했다.

신문은 ’자주 통일시대를 빛내는 성스러운 애국투쟁’이라는 논설에서 “민족 중시, 평화 수호, 단합 실현의 3대 과업을 철저히 관철해나가는 데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에 맞게 6.15 통일시대를 빛나게 개척해 나갈 수 있는 열쇠가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민족의 요구와 이익을 중심에 놓고 그것을 기준으로 삼고 북남관계와 통일운동을 ’우리 민족끼리’ 이념에 맞게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면서 “민족 안에서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적극 고조시켜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