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당, 후계자세습 통달문 보내”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은 북한 노동당 조직지도부가 지난해 12월 고위 당 간부들에게 후계자를 세습으로 결정한다는 것을 시사하는 내부 통달문을 하사하고 사상교육을 지시했다고 15일 보도했다.

신문은 베이징의 북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김정일이 현재까지 후계체제에 대한 생각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이 통달로 세습의 방향성이 제시됨에 따라 앞으로 김 위원장의 장남인 정남, 차남인 정철, 3남인 정운 가운데 누가 후계자가 될지 주목된다”고 전했다.

또 이 통달문은 각 조직의 인사와 검열권을 쥐고 있는 당조직지도부가 작년 12월 1일자로 고위 간부들에게 하달된 것으로 “후계자에 김씨 가문의 사람이 된다는 점에 대해 내부에서 사상교육을 철저히 하라”는 의미라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나 후계자의 구체적인 이름은 언급하지 않았다.

특히 이런 정보는 미국 국무부 고위간부에게도 전달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누가 후계자가 되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세습 여부를 놓고 당과 군 내부에서 대립이 빚어지기 시작함에 따라 통달을 통해 김 위원장의 의도를 강조할 필요성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다른 소식통은 “3명 모두 후계자가 될 가능성이 남아 있어 아직 백지에 가까운 상태”라며 “이번에 후계자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차남과 3남이 20대로 젊어 결정하기에는 시기상조로 10년 후 다시 검토한다”는 판단이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