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당 부부장 “김정일 후계문제 제기 안돼”

김태종(金泰鍾) 북한 조선노동당 국제부 부부장은 12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 문제에 대해 “현 단계에서는 제기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북한을 방문 중인 일본 ‘후쿠오카(福岡)현 북일우호협회’ 회원들과 평양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부부장은 “지금 세계의 언론이 크게 보도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김 위원장은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2배 이상, 국내 각지에서 현지 지도를 하고 있는 등 매우 정열적으로 활동한다”고 말했다.

또 핵실험에 대해서는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우리에게 핵을 갖도록 했다고 할 수 있다”고 비난하고 “6자회담에는 두 번 다시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후쿠오카현 북일우호협회는 지방의 시각에서 북일 간 국교정상화를 지향한다는 것을 내세우며 지난 2008년 설립됐다. 지난해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방북으로 시민단체 관계자 등 회원 10명이 14일까지 북한에 머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