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당, 당분간 북중 신규사업 추진 자제 지시”

북한이 중국과의 신규 사업 추진을 당분간 자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중 무역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 노동당 지도부가 지난 19일 김정일의 사망 발표 후 북중 사업 관계자들에 대해 내년 1월 중순까지 신규 사업 확장을 자제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또한 중국을 방문한 북한 경제 관계자도 중국측 관계자에게 “신규 사업 관련 팩스 및 전화 교환은 당분간 자제하는 편이 좋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신문은 이에 대해 “애도기간 후 김정은의 후계 체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지만 체제가 궤도에 오를 때까지 경제 환경의 변화를 신중하게 파악하고자 하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에서 외국과의 무역이나 상담을 위해서는 대부분 노동당의 승낙이 필요하다”며 “북중 무역이 최근 활발해져 왔지만 노동당 지도부의 지시에 따라 김정일 사망 이전부터 진행중이던 사업들이 정지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또 다른 북한 당국자는 중국인 무역상에게 “조선의 경제난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의 무역 확대 정책을 바꾸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신규 사업의​​ 중단 기간이 길어지면 무역 활동이 위축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북중 무역 관계자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