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당 군사부장 김성규, 폐암 사망

북한의 김성규 노동당 부장(군사부장 추정)이 24일 폐암으로 사망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6일 보도했다.


북한의 라디오방송인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당 중앙위원회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부고를 통해 “당 중앙위 부장인 김성규 동지가 불치의 병(폐암)으로 8월24일 8시 77살의 일기로 서거했다”면서 “김성규 동지는 최근년간 당 중앙위의 책임적인 위치에서 민간 무력의 전투력을 강화하고 전인민적, 전국가적 방위 체계를 튼튼히 세우기 위해 온갖 지혜와 정렬을 다 바쳤다”고 평가했다.


김성규는 1990년 당 중앙위 후보위원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에 오른 뒤 1994년 8군단장을 거쳐 1997년 대장으로 진급했지만 북한 당국이 고위직 인사 내용을 발표하지 않기 때문에 ‘당 부장’으로 임명된 시점은 물론 그가 노동당 군사부장인지 여부도 100% 확실하지 않다.


그러나 작년 1월 노농적위대 창설 50주년 중앙보고회 소식을 전한 북한매체 보도에서 ‘김성규 당 부장이 보고를 했다’고 소개된 이후 북한 전문가들은 군 출신인 그를 ‘당 군사부장’으로 추정해왔고, 통일부가 올해 초 발간한 ‘북한권력기구도’에도 ‘노동당 군사부장’으로 명시돼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