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골적 찬양한 노수희를 온 겨레가 환영?








▲범민련 남측본부 주최로 열린 ‘조의방북 노수희 부의장 귀환 관련 남북공동보도문’ 발표 기자회견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향린교회에서 열렸다./황창현 기자


지난 3월 24일 김정일 사망 100일을 추모하기 위해 방북한 노수희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부의장이 오는 5일 오후 3시 판문점을 통해 귀환한다고 범민련 남측본부 측이 3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평양에서 범민련 북측본부도 동시에 진행됐다. 


김을수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대행은 이날 공동보도문을 통해 “노 부의장의 평양방문은 같은 민족으로서 슬픔을 함께 하려는 응당한 예의”라며 “우리 민족의 전통적인 미풍양속으로 보나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정신으로 보나 너무나 의로운 장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한 당국은 이번 노수희 부의장의 평양방문을 불법으로 몰아 귀환 즉시 체포구속하려는 기도를 공공연히 드러내놓고 있다”면서 “특히 그의 귀환을 종북 소동을 일으키고 진보개혁세력에 대한 색깔론 공세를 벌려 다가오는 대선에 재집권의 유리한 정국을 마련하는 데 써먹으려고 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온 겨레가 노 부의장의 평양방문과 귀환을 적극 지지환영하고 그를 잡아가두려는 반통일적대결책동을 단호히 반대 배격한다”며 “이를 계기로 남북공동선언 고수 이행의 뜻을 더욱 힘 있게 모아나가자는 것을 열렬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관계 단체들은 “노수희 회장 방북은 정당하다, 처벌을 운운하는 이명박 정부 규탄한다”면서 “반북 대결정책 철회하고 공동선언 이행하라”고 외쳤다.


권오헌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은 “김대중 서거 당시 북 최고 당국자도 조문차 방문했었다”며 “남측도 고위 방북단을 보내는 것이 마땅했다. 남북간 서거에 대해서는 서로 조문단을 보내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영진 민주노련 위원장도 현 정권을 “방북을 불허하는 반통일정권”이라고 주장하면서 “통일을 조금이라도 원하는 정권이라면 기존의 남·북화해정책을 발전을 시키지 못할망정, 해왔던 정책마저 망가뜨리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이들 단체들은 노 부의장이 귀환하는 5일 오후 3시, 판문점과 가까운 곳인 임진각 인근에서 환영행사를 열 계획이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이날 노 부의장이 귀환하는 대로 체포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안 당국은 노 부의장 귀환 즉시 신병을 인도받아 수사를 벌인 뒤 국가보안법상 고무·찬양 및 잠입 탈출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계획이다.


노 부의장은 지난 2010년 정부 승인 없이 방북해 북한을 노골적으로 찬양한 혐의로 지난해 11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에 자격정지 3년이 확정된 한상렬(62)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과 비슷한 방식으로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