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내부 `親中 궁정쿠데타’ 가능성 제기

북한의 핵실험을 계기로 북중간 이상기류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에서 친중(親中)인사들이 최고지도자인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을 축출하는 궁정쿠데타 가능성을 미국의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30일자 최신호에서 보도했다.

뉴스위크는 먼저 과거에는 중국 관리들이나 학자들이 북한에서 중국식 정권교체가 일어나도록 영향을 미치는 구상에 대해 콧방귀를 뀌었지만 북핵실험 이후 중국의 대북정책토론이 전례없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 주 북한의 돈줄이 되고 있는 중국의 4개 주요은행이 대북거래를 중단하고, 올들어 중국이 식량수출을 3분의 2 줄인 점을 뉴스위크는 주목했다.

뉴스위크는 “(중국)정부와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는 몇몇 자문가들 사이에선 (북한에서의) 친중 궁정쿠데타 구상이 새로운 흐름을 얻고 있다”면서 중국이 북한의 전체 에너지 공급량의 70%인 하루 1만1천배럴의 석유를 제공하고 있는 점 등을 지적, “중국은 확실히 그럴만한 수단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당국은 김 위원장에게 다시 6자회담에 복귀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김 위원장의 `완강한 거부’에 격분한 몇몇 학자들은 중국 정부에게 대북송유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

익명을 요구한 전(前) 미 국방부 관리는 뉴스위크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뒤를 이을 온건파 북한지도자 그룹에는 중국 스타일의 경제개혁이 북한의 체제변화를 도울 것이라고 믿게 된 친중 군부인사나 테크노크라트들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이 관리는 또 “군장교 등 북한 고위인사 출신들이 중국에 망명해 있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중국 당국은 아무런 언급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들 `친중파’들이 새로운 북한 체제의 핵심이 되는 것을 중국이 지지하고 있다는 소문을 낳기도 했다”고 뉴스위크는 밝혔다.

한국의 북한전문가도 확인되지 않은 이론적인 것이지만 지난 2003~2004년 중국이 북한의 예비내각을 구성했다는 비슷한 얘기가 있었음을 상기시켰다고 뉴스위크는 전했다.

`포스트 김정일 시나리오’와 관련, 중국은 북한이 중국에 우호적이고, 이념적으로 사회주의를 지향하며, 미국과의 완충국가로 남아있기를 선호하고 있다고 뉴스위크는 강조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