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내각기관지 “美MD는 신냉전정책”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1일 미국의 미사일방어체제(MD) 추진에 대해 “군사력을 토대로 상대방을 억누르고 위협하려는 미국의 정책은 새로운 냉전을 불러오는 근본 요인”이라며 “미국의 신냉전정책은 … 반드시 저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냉전을 몰아오는 위험한 불장난’이라는 논평에서 미국이 북한이나 이란과 같은 나라의 핵 및 생화학무기 공격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MD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하지만, “군사초대국인 미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나라는 세계의 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문은 최근 미국의 저출력레이저요격 시험과 고출력레이저 요격장치 개발 추진에 관한 외신보도를 지적, 이같이 말하고 “미국은 MD 수립을 통해 군사전략적 패권을 이룩하고 ‘유일초대국’으로서 지위를 유지하며 세계제패 전략을 변함없이 추구해 나가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신문은 “미국의 군사적 전횡과 독단에 의해 지난 시기 국가안보와 전략적 이익이 위협, 침해당한 많은 나라들이 그에 대응해 적절한 군사적 조치를 취하는 길로 나가고 있다”고 말하고 미국은 이러한 추세를 자신들의 독점적 지배권 확립을 위태롭게 하는 심각한 사태로 받아들여 특히 전략공격무기 분야에서 결정적 우위를 달성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의 MD는 “말이 방위이지 실지로는 다른 나라에 대한 군사적 압박과 위협 수단”이라면서 “미국이 신형 무기를 개발해 그것으로 자기를 위협할 때까지 팔짱끼고 구경할 나라는 어디에도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