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나진·선봉에 제2 개성공단 설립 추진”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4일 “북한의 나진·선봉 경제 특구에 ‘제2 개성공단’을 추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중국 지린(吉林)성 옌지(延吉)시 연변호텔에서 열린 한중 정책 토론회인 ‘2014 백두 포럼’에 참석, “중소기업계에서 제2, 제3의 개성공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지난 2월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도 제2 개성공단의 필요성을 언급했었다. 그는 “해주·남포 지역이 우리 중소기업에 장기적으로 최적의 장소”라면서도 “북한 측에서는 나진·선봉 지역에 공단을 설립해 줬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당시에는 북한 해주·남포 지역을 제안했지만 이번에는 나진·선봉 지구로 변경했다. 이는 북측의 제안을 수용한 결과로 보인다.

김 회장은 또한 “나진·선봉 지역에 제2 개성공단을 세우기 위해 연구보고서를 만들고 있다”며 “경제 분야에서 노력한다면 통일 협력에서 중요한 부분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김 회장은 중소기업 대표단의 방북도 추진할 예정이다. 민간 교류 차원에서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기업인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나선 지역을 포함한 북한 경제 특구 방문을 허용해달라고 남북한 당국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백두 포럼’은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기업인, 학계, 대기업 인사와 함께 해외 산업 현장을 방문하고 진출 전략을 모색하는 연례 행사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번 포럼에서는 70여 명이 참가해 23∼26일 옌지, 훈춘 등 중국 접경 지역을 방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