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깃대령서 ‘미사일차량’ 움직임 포착

한미 정보당국이 최근 북한의 미사일 훈련기지인 강원도 안변군 깃대령에서 대형 차량 여러 대를 포착, 미사일 추가 발사 가능성을 예의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3일 “북한의 깃대령에서 최근 대형 차량 여러 대가 움직이는 것을 정보당국이 포착한 것으로 안다”며 “정보 당국은 이들 차량의 움직임이 노동 및 스커드미사일 추가 발사 준비의 일환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7월5일 깃대령에서 노동 및 스커드 미사일 6발을 동해 공해상으로 발사한 바 있다.

소식통은 “식별된 차량에 미사일 발사대가 장착되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정보당국의 관계자들이 확인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그러나 포착된 일부 차량에는 미사일 발사대가 장착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다 “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미 군당국은 북한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간 정상회담이 예정되어 있는 이달 중순께 미사일 발사 등 ‘추가 위협’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당국의 한 관계자는 “한미 정상회담과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문제 등으로 한반도에 국제적인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시기에 맞춰 북한이 추가 위협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면서 “만에 하나 이런 정세 속에서 북한이 미사일 발사 등 추가 위협에 나선다면 파장은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보당국은 북한이 추가 위협할 것으로 예상되는 유형과 시기 등 다양한 시나리오를 상정해 두고 여러 개의 북한 미사일 발사기지와 핵시설로 의심되는 지역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은 1일 탄도 미사일방어(MD) 실험에서 북한 미사일의 크기와 속도를 가진 표적미사일을 요격, 격추하는데 성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