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 9.9절행사 불참…건강이상설 증폭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정권 수립 60주년 행사에 불참함으로서 건강이상설이 증폭되고 있다.

북한은 정권 수립 60주년을 앞두고 병력과 장비를 동원한 대규모의 군사퍼레이드를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과거와는 달리 오후에 정규군이 아닌 노동적위대와 평양시민들만의 퍼레이드만 갖는 방식으로 축소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 조선중앙TV 등 언론 매체들은 9.9절관련 퍼레이드에 대한 내용을 이날 오후 8시 현재 전혀 보도하지 않았다.

중앙TV는 8시 정규뉴스 시간에 정권 수립 60주년을 축하하는 각국 정상의 축전 등은 소개하면서도 퍼레이드와 김정일 위원장의 동정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오후 늦게 평양발 기사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9일 열린 정권수립 60주년 기념 퍼레이드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김 위원장이 지난 1998년, 2003년과는 달리 “군중의 선두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면서 “다른 북한 고위관리들의 참가 여부도 불분명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김정일 위원장의 신변에 건강 등 이상이 생기면서 행사를 대폭 축소하고 김 위원장이 불참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김정일 위원장은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14일 보도한 제1319군부대 방문 이후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치료를 위해 프랑스와 독일 등에서 의료진이 방북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은 작년 5월 초순 심근경색 증세때문에 독일 심장재단 의료진으로부터 막힌 동맥 1개를 뚫어주는 심장 바이패스 시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평소 심장병과 당뇨 등 지병으로 인해 체력 저하 등 노화 증세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의 한 정보 소식통은 “김정일 건강악화 관련 첩보는 현재 사실 여부를 추적중에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군 최고사령관에 취임(1991년 12월)한 이래 이듬해 4월 군 창건 60주년 열병식부터 98년 정권수립 50주년, 작년 군 창건 70주년 열병식까지 그동안 열린 10차례 열병식에 빠짐없이 참석했었고, 올해는 북한 정권 수립 60주년 행사라는 점에서 그의 행사 불참 이유에 더욱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북한은 중요 정치일정에 따라 열병식을 갖는 경우 전날 중앙보고대회를 갖지 않았으나 이번엔 8일 평양체육관에서 보고대회를 가졌다는 점에서 북한 당국이 사전에 김정일 위원장의 불참을 염두에 뒀던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또 일부에서는 김 위원장의 행사 불참이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등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으면서 북미관계가 갈등국면에 들어서고 있고 경제적으로도 식량난이 악화되는 등 대내외 여건이 호전되지 않고 있는 상황때문 아니냐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