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 후계논의 금지 지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최근 후계문제에 대한 언급을 중단하도록 특별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복수의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일 위원장은 최근 김기남 노동당 비서, 리재일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현철해.박재경 군 대장 등 당 및 군부 측근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이 같은 지시를 내렸다.

김 위원장은 “적들이 부자세습하느니 뭐니 하면서 우리를 헐뜯고 있다”며 “간부들과 사회에서 자제분이요, 후계자요 하는 따위의 소리를 하지 못하게 엄격히 단속하라”고 지시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권력세습이 자신에 이어 자신의 아들 대까지 이어질 경우 김 주석과 자신의 이미지에 먹칠을 하고 국제사회에서 ’웃음거리’가 될 것이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후계문제를 일절 거론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최근 노동당 10호실에 지난해 사망한 부인 고영희씨를 지칭하던 ’평양어머니’란 표현의 절대 사용금지와 과거 일부 군부실세를 중심으로 진행하던 고씨 관련 우상화 교육도 일체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노동당 10호실은 김 주석과 김 위원장, 김 위원장의 가계에 대한 유언비어를 색출하고 수습하는 전담 부서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종전 김정일 위원장의 군부대 시찰 때 일부 군 장성들이 고영희씨와 그의 아들인 김정철(24).정운(21)과 함께 찍은 기념사진도 전부 회수해 이들의 사진만 삭제한 뒤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이외에도 해외 출장 등에서 들은 후계자 관련 ’유언비어’를 북한 내부에 전달하거나 자신의 가계에 대해 말하는 주민들을 철저히 단속.색출하고 심한 경우에는 종신형까지 내리라고 노동당 10호실에 지시했다.

대북소식통은 “최근 북한에서는 후계자 문제에 대한 언급이 과거 그 어느때보다 금기사항으로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