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 현지지도 횟수 급증

북한 언론에 보도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현지지도 횟수가 올해 들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언론의)김정일 위원장의 현지지도 보도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면서 “올해 들어서 총 61회 현지지도한 셈으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배를 넘어선다”고 밝혔다.

김정일 위원장의 현지지도에 대한 가장 최근의 북한 언론보도는 지난 9일 자강도 희천시에 있는 희천공작기계종합공장, 청년전기연합기업소, 희천정밀기계공장 등 경제현장시찰 보도라고 이 부대변인은 전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 “5월 들어서 ‘150일 전투’ 참여 선동보도가 매일 되풀이되고 있다”면서 “주로 경제선동을 중심으로, 올해의 ‘150일 전투’에서 경제분야에서 어떤 성과를 거두느냐에 따라 향후 3년간의 강성대국 투쟁의 성패가 좌우된다는 내용을 되풀이해서 보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북한의 각종 기관별 담화발표가 빈번하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발표 기관도 북한 적십자사 중앙위원회, 범민련 북측본부, 청년동맹 등 상당히 다양해지는 추세”라며 “내용 면에서는 기본적으로 우리 정부의 소위 ‘통일.애국’ 진보세력 탄압을 비판하고 반정부 투쟁선동을 강화하는 내용이 반복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