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 평북도 경제시설 현지지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안북도의 북중기계연합기업소와 락원기계연합기업소를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북중기계연합기업소의 생산공정을 둘러보고 “기업소에서 더 높은 생산목표들을 점령하기 위해 정보산업시대의 요구에 맞게 생산공정을 현대화, 과학화하기 위한 사업을 내밀어야 한다”며 “선진기술을 받아들이고 생산자들의 기술기능 수준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말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이어 락원기계연합기업소에서 새로 건설된 산소분리기 공장을 살펴본 뒤 산소분리기제작에 공을 세운 노동자와 기술자들을 격려하고 “사회주의 건설장들에 굴착기를 비롯한 현대적인 기계들을 더 많이 생산.보장해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현지지도에는 김평해 평북도 당 책임비서와 노동당의 책임간부들이 동행했다고 중앙통신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