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 여동생 경희도 ‘김정운 후계’ 지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일한 친동생인 김경희 노동당 경공업부장이 김 위원장의 가극 지도사업을 수행해 눈길을 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7일자 보도(8일 새벽 입전)에서 김 위원장이 김원균명칭 평양음악대학의 러시아 가극 ‘예브게니 오네긴’의 “창조사업을 지도”했다고 전하면서 수행원 명단에 김경희 부장을 포함시켰다.

김경희 부장은 1994년 김일성 주석의 장례식과 추모행사에 참석하고 2000년 노동당 창당 55주년 열병식과 2001∼2003년 최고인민회의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은 것이 공개되기는 했지만, 김 위원장의 현지지도를 수행했다고 북한 언론매체에 보도되기는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이에 따라, 북한 언론매체에 김경희 부장의 등장은 ‘김정운 후계’ 구도와 관련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는다.

후계자로 내정된 김정운이 최근 김 위원장의 모든 공식활동에 동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이 자리에 김 위원장의 유일한 동복형제인 김경희 부장이 수행한 것은 ‘김정운 후계’에 대한 지지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김경희 부장은 김정일 위원장의 와병 이후 권력 2인자로 부상, 후계체제 구축을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진 장성택 당 행정부장 겸 국방위원의 부인이기도 하다.

특히 김경희 부장은 그동안 김정일 위원장의 셋째 부인인 고영희의 아들인 정철, 정운보다는 첫번째 부인인 성혜림과의 사이에서 낳은 정남을 더 아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 만큼 이번 행보는 정운을 후계자로 공식 인정하고 후계를 돕겠다는 뜻을 나타낸 것이라는 분석이다.

장성택-김경희 부부가 힘을 합쳐 정운을 중심으로 하는 후계구도를 공고히 해줄 것을 김 위원장이 주문했고 이를 김경희 부장이 수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분석이 사실이라면 김일성-김정일 가문의 집안 교통정리가 끝난 셈이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김 위원장의 수행원 명단을 전하면서 김경희 부장을 남편인 장성택 부장보다 앞세움으로써 북한 사회에서 김정일 가계가 가지는 권력의 힘을 우회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김경희 부장은 알코올 중독 증세가 심해 업무를 보기도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으며, 2004년에는 프랑스에서 치료를 받기도 했다는 전문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