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 신의주 산업시설 시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과 국경지대인 평안북도 신의주의 락원기계연합기업소와 신의주화장품공장 비누직장(생산라인)을 시찰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25일 새벽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 보도는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17일 북한군의 군무자예술축전에 당선된 군인들의 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한 이후 8일만이다.

특히 김 위원장이 장기 은둔하다 지난달초 대학축구 경기 관람보도를 계기로 공개활동을 재개한 이후 시찰 지역이 평양 일원이고 시찰.관람 대상도 축구나 공연, 군부대에 한정됐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북쪽 원거리의 산업시설을 현지지도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이어서 그의 건강 호전도를 선전하려는 뜻도 보인다.

중앙통신 보도는 또 김 위원장이 락원기계연합기업소에서 “올해 과제를 10월말까지 성과적으로 수행하였다”고 평가했다고 말함으로써 이번 현지지도가 10월말 이후의 최근 일이라는 점을 시사했다.

북한 매체들은 이달초 김 위원장이 북한군 축구경기를 관람했다고 보도할 때도 “제11차 인민체육대회 폐막과 관련하여”라고 부연하는 방식으로 관람시기를 대략 유추토록 했었다.

통신은 이번 시찰에 김평해 노동당 평안북도위원회 책임비서가 수행했다고 설명했으나, 김 위원장을 맞은 공장 노동자들의 반응에 대한 묘사나 김 위원장이 노동자들을 직접 만났다는 말도 없이 김 위원장이 생산공정을 둘러보고 평가.격려했다는 점만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에도 낙원기계연합기업소를 시찰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