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 베트남방문 가능성 살아있다”

베트남 정부가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을 성사시키기 위해 북한 당국과 계속 접촉 중이며 북한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이 31일 ‘베트남 정부와 가까운 워싱턴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특히 미국과 적대관계이던 베트남이 미국과 수교한 후 개방정책을 펼치면서 경제를 발전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미국 정부가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북한이 베트남을 볼 필요가 있다는 관심을 베트남 정부에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김정일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문제가 살아있는 배경에 `미국의 관심’도 크게 작용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김 국방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에 대해 소극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으나 북한은 김 위원장의 해외 방문에 앞서 늘 그래왔다며 베트남 정부는 김 위원장의 초청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그 결과는 긍정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북한 당국도 미국에 새 행정부가 들어설 때 개방과 국제사회 동참 의지를 선전하는 데 김정일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이 유용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고 RFA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