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 묘향산 시찰..南접촉 김양건 수행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새로 건설된 묘향산 유원지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이날 시찰에는 최근 제3국에서 남측 인사들과 접촉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수행해 주목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시찰 동행자 명단을 밝히면서 김평해 평안북도 당 책임비서, 최태복.김기남 노동당 비서, 장성택.박남기 당 부장, 현철해.리명수 군 대장 등만 거론하고 김양건 부장의 동행은 언급하지 않았으나 조선중앙TV가 이날 공개한 사진에는 김 부장의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0일 평양으로 귀환한 것으로 알려진 김양건 부장은 평양 도착 직후 접촉결과를 정리한 뒤 평안북도로 이동해 김정일 위원장에게 직접 대면보고를 한 것으로 관측된다.

중앙통신은 앞서 이날 오전 6시께 김정일 위원장이 자강도 희천시내 경제시설을 둘러봤다고 보도해 김 부장은 희천시에서부터 김 위원장을 수행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정부는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예비접촉을 가진데 이어 조만간 고위급 수준의 본격적인 접촉을 갖는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김 부장의 보고내용과 김 위원장의 반응이 주목된다.

한편 김 위원장은 여러 시간에 걸쳐 묘향산 입구부터 만폭동에 이르는 구간의 참관 노정을 직접 답사한 뒤 “참관자들이 모든 명소에 다 가볼 수 있게 하려면 답사 도로를 잘 닦는 것이 중요하다”며 도로 건설을 완성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고 자연환경 보호에 관한 대책도 철저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