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 “다자회담에는 6자회담도 포함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5일 방북중인 원자바오 (溫家寶) 중국 총리를 만나 북핵 문제와 관련, “우리는 (이미) 조미(북미) 회담결과를 보고 다자회담을 진행할 용의를 표명하였다”며 “다자회담에는 6자회담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6일 전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원자바오 총리의 숙소를 방문, 면담한 자리에서 “조선반도 비핵화는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다. 조미 양자회담을 통하여 조미사이의 적대관계는 반드시 평화적인 관계로 전환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하고 “조선반도 비핵화 목표를 실현하려는 우리의 노력은 변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이 “우리는 조미 회담결과를 보고 다자회담을 진행할 용의를 표명하였다”고 말한 것은 그가 지난달 18일 방북한 중국의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에게 “양자 및 다자회담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것을 상기시키는 것으로 풀이된다.

통신은 김 위원장과 원 총리가 “조.중 친선을 더욱 강화할 데 대해서와 호상(상호) 관심사로 되는 일련의 문제들에 대하여 진지한 담화”를 나눴다며 “담화는 따뜻하고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백화원영빈관에서 면담 뒤 원 총리 일행을 위해 만찬을 열고 원 총리와 작별인사를 나눴다고 통신은 밝혔다.

만찬에는 북측에서 장성택, 김양건 노동당 부장과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김영일 외무성 부상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원 총리 면담에 앞서 ‘5월1일 경기장’에서 원 총리와 함께 북.중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조.중 친선의 해’의 폐막식에 참석하고 ‘아리랑’을 관람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