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김정은 `해외비자금 이관’ 진행중”

미화 40억달러 규모로 알려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해외 은닉 비자금을 후계자인 셋째 아들 김정은에게 넘겨주는 작업이 리철 전 스위스대사의 주도 아래 진행되고 있다고 대북 단파라디오 `열린북한방송’이 28일 전했다.


이 방송은 `북한의 고위급 소식통’을 인용, “리철 전 스위스대사가 지난 3월 북한으로 돌아간 이유는 김정일의 해외 은닉 비자금을 김정은에게 점진적으로 넘겨주기 위한 것”이라면서 “귀국 후 리철은 김정일의 지시를 받아 김정은에게 해외비자금 관리 노하우를 전수하면서 이관 작업을 은밀히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방송은 또 “북한에서 김정은 후계구도의 공개적 후견인이 장성택(김 위원장의 매제)이라면 리철은 숨은 후견인”이라면서 “리철이 김정은 후계를 막후에서 조종한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방송은 이어 “리철의 본명은 림철인데 김정일을 따라 입당하고 나서 1980년 제네바로 파견될 때 리철로 바뀐 것”이라면서 “김정은이 스위스 베른 공립학교에 다닐 때 학부형 역할을 맡을 정도로 리철은 김정은과 가족같이 각별한 사이”라고 덧붙였다.


1980년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공사로 부임해 제네바와 첫 인연을 맺은 리철은 그후 UN사무국 주재 상임대표부 대사를 거쳐 1998년부터 스위스 대사를 겸임했으며, 지난 3월 귀국 전까지 스위스 외교가를 무대로 활동하면서 스위스, 룩셈부르크 등의 은행 비밀계좌에 김 위원장의 비자금을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