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평양국제 비행장 2항공역사 건설장 시찰

북한 김정은이 평양시 순안지구에 위치하고 있는 국제비행장 2항공역사건설장을 현지시찰했다고 노동신문이 11일 전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이 “평양국제비행장 항공역은 평양의 관문, 우리나라(북한)의 얼굴이나 같다”면서 “2항공역사는 건축형식과 내용에 있어서 사회주의 문명국의 체모에 어울리는 노동당 시대의 자랑스러운 건축물로  일떠세워야 한다”고 독려했다고 전했다.

평양국제비행장 항공역사는 북한의 유일한 국제공항인 평양 순안공항 청사로 김정은은 2012년 7월 준공한 순안공항 1청사를 방문했을 때 2청사 건설을 지시했으며 현재 2청사 공사는 75% 마무리됐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이어 김정은은 “건축에서 주체성을 철저히 고수하여 항공역사를 세계적인 추세와 다른 나라의 좋은 것들을 받아들이는 것과 함께 민족성이 살아나게 마감해야 한다”면서 “항공역사의 도착홀과 출발소속홀, 출발대기홀, 휴계실, 면담실, 식사실 등 여객들의 편의를 최상의 수준에서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또한 “시공에서 기술규정과 공법의 요구를 엄격히 지키며 모든 요소를 (북한)우리 인민들의 지향과 요구, 정서와 미감에 맞게 세계적인 수준에서 꾸려야 한다”면서 “2항공역사의 모든 시설들을 현대적인 것으로 갖추고 봉사시설을 특색있게 건설해야 한다”고 선전했다.

신문은 “평양국제비행장 항공역 주변에 호텔과 버스정류소를 비롯한 봉사시설들도 더 건설하여 항공역이 자리잡고 있는 순안지구의 환경을 일신시켜야 한다”면서 “군인건설자들의 책임성과 역할을 높혀 계획된 공사를 질적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평양 국제비행장 2항공역사건설은 당에서 특별히 관심하는 대상”이라면서 “내각과 성, 중앙기관들이 건설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김정은 현지지도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마원춘 국방위원회 설계국장이 동행했으며 2항공역사 건설장에서 강기섭 총국장과 림광웅 등 민용항공총국 일꾼들이 맞이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