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지팡이 짚고 40여일만 공개석상에 등장








▲14일 북한 노동신문에 게재된 김정은의 위성과학자주택지구 현지시찰 모습. 김정은이 왼쪽 발쪽에 지팡이를 짚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 김정은이 공개석상에서 모습을 감춘 지 41일 만에 북한 매체에 등장했다. 김정은은 지난달 3일 모란봉악단 신작음악회를 관람한 이후 40여 일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바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김정은이 왼쪽 발쪽에 지팡이를 짚고 완공된 평양 지역 위성과학자주택지구를 현지지도하는 모습을 1면을 통해 공개했다. 
 
신문은 김정은이 “위성과학자주택지구의 여러 곳을 돌아보면서 건설 정형을 구체적으로 요해(파악)했다”고 전했다. 일정에는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 등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신문은 또 김정은이 위성과학자주택지구와 함께 새로 건설한 국가과학원 자연에네르기연구소도 시찰했다고 전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1면에 김정은이 지팡이를 짚고 위성과학자주택지구 현지시찰하는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