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중공군 묘에 화환…北中 관계개선 노리나

김정은이 27일 정전협정 62주년을 기념해 중국인민지원군 전사자 묘지에 화환을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평안남도 회창군에 위치한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능원에 화한을 보냈다고 28일 전했다.

열사능원은 한국전쟁 당시 참전했던 중국군 전사자들의 묘지로 모택동의 아들 모안영의 유해도 안장돼 있다.

이번 헌화는 지난 2013년 김정은이 직접 열사능원을 방문해 헌화한 이후 2년 만이다.

이번 김정은의 헌화는 대중관계 회복을 위해 화해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이 지난해 정전협정 61주년 중앙보고대회에서 ‘중국’을 한 번도 언급하지 않은 것과 대비된다.

한편 김정은은 지난 26일 평양에서 열린 제 4차 노병대회 축하연설에서 중국인민지원군에 대한 경의를 표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