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원아들 “원수님, 고맙습니다”에 ‘눈물’

북한 김정은이 새해 첫날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함께 고아원인 평양육아원·애육원을 방문, 새해를 맞는 어린이들을 축복해주었다고 노동신문이 2일 전했다.


김정은은 신년사 육성 발표 첫머리에서도 “귀여운 우리 어린이들에게 더 밝은 미래가 있기를 축복한다”며 ‘어린이 사랑, 후대사랑’을 강조한 바 있다.


김정은은 이날 신년사를 마친 후 평양육아원·애육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이 “지난해 10월 완공된 평양육아원·애육원을 돌아보면서 설날에 오겠다고 약속했는데 아이들과 한 약속을 꼭 지키고 싶어 신년사를 마치는 길로 찾아왔다”며 식당, 보육실, 교양실, 장방, 물놀이장, 지능놀이실 등 여러 곳을 돌아봤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당과 군 간부들도 이날 이곳을 다녀간 사실을 치하하며 “원아들을 위한 보육 및 교양, 교육 조건이 훌륭히 마련된 것도 기쁜 일이지만 서로 돕고 이끌어주며 화목하게 살아가는 사회적 미풍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것이 더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식탁마다 맛있고 영양가 높은 특색 있는 음식들을 풍성하게 차려놓은 것을 보니 원아들을 위해 설준비를 성의껏 한 것이 알린다”고 만족을 표시하며 “아이들의 성장발육에 맞게 영양관리를 위생학적으로, 과학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또 김정은은 “평양육아원, 애육원의 모든 시설들에는 우리나라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이 융축되어 있다”면서 “일꾼들과 종업원들은 우리당의 후대사랑, 미래사랑이 원아들에게 그대로 가닿도록 하는데 자기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김정은은 이날 원아들의 ‘설맞이 공연’도 관람했으며, 원아들이 “아버지 원수님,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하자 장내가 눈물바다를 이뤘고, 김정은도 눈물을 흘렸다고 노동신문은 소개했다.


신문은 김정은의 평양육아원·애육원 방문에 어린이들이 ‘아버지 원수님’이라고 외치며 달려가는 모습, 어린이들의 볼을 쓰다듬는 모습, 물놀이장과 놀이방의 어린이들을 살피는 등 다정다감한 표정을 담은 사진 17장을 내보냈다.


한편 이날 김정은의 평양육아원·애육원 방문에는 김여정 부부장 외에도 한광상 당 재정경리부장과 리재일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함께 했다.


김정은이 올해 첫 현지지도 장소로 평양육아원·애육원을 택한 것은 소외계층의 복지에 각별한 관심을 갖는 ‘어버이 지도자’라는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