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연이어 軍식품공장 시찰…軍사기 진작?

북한 김정은이 조선인민군 제534군부대 산하 종합식료가공공장을 현지지도 했다고 노동신이 17일 전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의 세심한 보살핌 속에서 식료가공공장이 세상에 내놓고 자랑할 만 한 현대적인 식료품가공기지로 변했다”면서 공장의 현대화 성과를 김정은의 ‘업적’으로 선전했다.


김정은은 지난해 5월 이 공장을 찾아 ‘현대화’를 지시한 바 있다.


신문은 김정은이 공장을 시찰한 뒤 “현대화 과업을 훌륭히 관철했다”고 평가하고 “최근에 이 공장을 비롯해 인민군대의 후방기지들을 먼 훗날을 내다보며 현대화함으로써 올해가 우리 군인들을 위한 후방 토대의 기초를 튼튼히 다진 해로 됐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김정은은 “모든 건물들의 외벽에 타일을 구색에 맞게 붙이니 정말 보기 좋다”며 “면모가 완전히 일신되어 환해졌다. 우리가 걷는 걸음이 헛되지 않고 있다”고 만족해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또한 “모든 공정들이 현대화돼 노력을 절약하면서도 식료품 생산량과 질을 훨씬 높일 수 있게 됐다”면서 “우리 사람들의 창조적 지혜와 열정은 무궁무진함을 최대로 발양시켜 세계를 딛고 올라서겠다는 야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신문은 말했다.


김정은은 지난 15일 현지시찰한 ‘2월20일공장’에 대해 언급하면서 “제534군부대 관하 종합식료가공공장의 장맛이 ‘2월20일 공장장맛보다 더 맛있다고 하는데 꼭 맛보겠다”고 약속했다.


김정은은 이번 현지지도에서 기초식품공정, 강냉이(옥수수)가공공정, 정미공정, 채소공정, 즉석 쌀밥공정 등을 차례로 돌아봤다.


이날 신문은 김정은이 식료품이 생산되는 공정들과 포장상태를 점검하는 사진, 생산된 식료품을 쌓아놓은 창고내부를 둘러보는 모습 등을 담은 20여장의 사진을 대거 게재했다. 


김정은의 이번 군 부대 식품을 공급하는 공장 시찰은 지난 15일(보도일 기준)에도 현대화 작업을 마친 군 산하 식품공장인 ‘2월20일공장’을 찾은 데 이어 이틀 만에 이뤄진 것이다.


김정은이 연이어 군 식품 관련 공장을 시찰한 것은 군대의 사기를 높이고, 군인 복지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 충성심을 유도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김정은 시찰에는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 서홍찬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이 동행했다고 신문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