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새해 첫 ‘포사격 경기’ 軍 시찰에 나서

북한 김정은이 인민군 대연합부대들의 포사격경기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일 전했다. 이번 사격경기 참관은 김정은의 올해 첫 군 관련 공개 활동이다.

통신은 이날 “노동당 제7차 대회가 열리는 뜻 깊은 올해의 장엄한 진군길에 산악같이 떨쳐나선 격동적인 시기에 조선인민군 대연합부대들 사이의 포사격경기가 진행됐다”며 김정은의 포사격시찰을 소개했다.

총 9개 대연합부대가 참여한 이번 경기는 각종 구경의 포들로 점수가 표시된 목표를 사격한 다음, 사격 성적과 화력 임무수행에 걸린 시간을 종합해 순위를 정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통신은 “포병훈련의 형식과 내용, 방법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고 포병들속에서 명포수 운동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 올려 노동당 제7차 대회를 포병무력강화의 자랑찬 성과로 맞이하는데 목적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날 김정은의 시찰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박영식 인민무력부장, 리영길 총참모장, 림광일 제1부총참모장 겸 작전총국장, 박정천 부총참모장, 윤영식 포병국장 등이 동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