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민심’ 걱정?…”총알보다 식량이 중요”

북한의 후계자로 확정된 김정은이 현지시찰에서 “총알보다 식량이 중요하다”는 내용의 발언을 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북중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은이 경제회복과 인민생활 수준 향상을 강조하면서 ‘과거엔 식량이 없더라도 총알이 없어선 안됐지만, 지금은 총알이 없어도 식량은 없으면 안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같은 발언은 최근 노동당 간부들에게 배포된 내부문서를 통해 확인됐다”며 “지난 9월 말경 함경북도 김책시를 시찰했을 때의 발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내 문제에 대한 김정은의 구체적인 발언 내용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버지 김정일이 총대를 앞세운 선군(先軍)정치를 강조했던 것과 달리 김정은이 등장 직후부터 주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를 들고 나온 것은 3대 세습에 부정적인 민심을 의식한 행보로 보인다.  


김정은은 이 자리에서 또 “우리나라는 국토도 작고 인구도 많지 않으며 다른 나라보다 자원도 풍부하지 않다. 그러나 우리에게는 수령(김일성)의 복, 장군(김정일)의 복이 있다. 자자손손까지 이 복을 향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김정은이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통치를 ‘복’이라고 언급한 것은 ‘3대 세습’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