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로켓엔진분출시험 시찰…“관련실험 성공” 주장

북한 김정은이 ‘대출력 고체로켓 발동기(엔진) 지상 분출기 및 계단 분리 실험’을 시찰하고 “대출력 고체로켓 발동기 관련 실험에 성공했다”며 “적대세력을 무자비하게 조겨댈(힘있게 때리다) 수 있는 탄도로켓들의 위력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2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이번 시찰에서 “로켓공업발전에서 새로운 도약대를 마련하였다. 영원히 잊지못할 날, 역사적인 날”이라며 “(앞으로) 원쑤들에게 무서운 공포와 전율을 안기는 국방과학기술성과들을 다단계로 연이어 이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실험에 대해 조선중앙통신은 “우리 식대로 새로 설계제작한 발동기의 구조안전성과 추진력을 평가하고 이와 함께 열분리체계 및 타추종체계의 동작 특성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측값과 측정값이 놀라울 정도로 일치됐으며 모든 과학기술적 지표들에 완전히 부합된다는 것이 확증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현지지도에는 리병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홍영칠 당 부부장이 김정은을 맞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