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두려워하는 美스텔스 전투기 한반도 온다

‘세계 최강의 전투기’로 불리는 미국의 전략무기 F-22 스텔스 전투기 편대가 17일 한반도에 전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중에 미 공군의 F-22 스텔스 전투기 4대가 오산공군기지 상공으로 전개될 예정이다.  

‘랩터’(Raptor)로 불리는 F-22는 현존하는 세계 최강의 전투기로 꼽힌다. 적 레이더망을 피하는 뛰어난 스텔스 능력과 초음속 비행을 하는 슈퍼크루즈 능력과 250km 밖의 적을 탐지하는 AESA(다기능위상배열) 레이더를 갖춰 현존하는 모든 전투기를 압도하기 때문이다.

또한 F-22는 최대 속도가 마하 2.5이상이며, 작전 반경은 2.177km에 달한다. AIM-120과 AIM-9 사이드와인더 등 공대공 미사일을 장착했고, 공대지 무기로는 1천파운드급 GBU-32를 탑재하고 있다.

앞서 미국은 지난달 10일 장거리 폭격기 B-52를 오산공군기지 상공으로 전개한 바 있다. 이어 지난 16일 미 해군의 핵추진 잠수함 노스캐롤라이나호가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했으며, 키리졸브·독수리 한미 연합훈련이 실시되는 다음 달에는 핵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호가 한반도에 전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미군은 앞으로도 주요 전략무기를 잇달아 한반도에 전개해 우리의 방어 의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