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김정일 두차례 방중 모두 동행”

북한의 후계자 김정은(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올해 두 차례 중국 방문 때 모두 동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외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김정은은 지난 8월 방중은 물론 5월 방중 때도 아버지 김 위원장을 따라 중국에 다녀왔으나 북중 정상회담 등 공식적인 자리에 참석하지는 않았다.


김정은은 또 공식 수행원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은 채 경호원으로 위장하고 이름도 `김정’이라는 가명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소식통은 “김정은은 양복 차림을 하고 경호원처럼 행동하면서 김 위원장을 곁에서 지키는 모양새를 갖췄다”면서 “앞으로 권력승계 과정에서 `전대 수령'(김정일)에 대한 김정은의 충성심을 선전하는 사례로 많이 인용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1959년 김일성 주석의 러시아 방문과 1965년 인도네시아 방문 때 동행해 김 주석의 건강을 관리하는 의사, 간호사, 부관 등을 불러 모아 놓고 일일점검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8월 방중 때는 김정은의 친형 정철도 동행해 김정은과 함께 김 위원장을 따라 지린시 육문중학교 등 `김일성 혁명사적지’를 둘러봤다고 이 소식통은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8월 방중은 5월 방중 때부터 기획됐던 것으로, 김 위원장과 정은, 정철 세 부자가 김일성 사적지를 답사하는 일종의 `성지순례’ 성격이 강했다”면서 “김정은을 중국 측에 소개하지는 않았지만 철저히 비밀로 했다고 보기도 어려워 김정은의 동향은 중국 측도 잘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 차례 방중 당시 김정은의 모습은 김 위원장의 활동을 담은 사진과 영상에 묻어 외부로 나갔지만 북한 당국이 두 차례 모두 의도적으로 흘린 것 같지는 않다고 소식통들은 분석했다.


김 위원장의 주변에 서 있는 김정은 모습은 조선중앙통신(5월 방중)과 조선중앙TV(8월〃) 보도를 통해 외부로 나갔는데, 특히 5월 방중 직후에는 중앙통신 사진이 실무자의 실수로 노동신문에 실려 발행 당일 신문을 회수하는 대소동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 소식통은 “이번 당대표자회 직후 최태복 당 비서가 서둘러 중국에 간 것도 후계자 김정은에 대해 직접 설명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이제 김정은도 공식적인 후계자가 됐기 때문에 과거 김 위원장처럼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980년 제6차 당대회에서 후계자로 공식화되고 3년 후인 1983년 6월 당시 후야오방(胡耀邦) 중국 공산당 총서기의 초청으로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