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국방종합大 시찰서 “핵대국 지위 공고히” 강조

북한 김정은이 국방종합대학을 현지 지도한 자리한 자리에서 “국방종합대학의 기본 임무는 동방의 핵 대국, 군사최강국인 선군조선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주제가 철저히 선 학술형 인재와 실천형 인재들을 더 많이, 더 훌륭히 키워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이 국방 분야 기관을 공개적으로 방문한 것은 지난달 9일 제7차 노동당(黨) 대회가 폐막한 이후 이번이 처음으로, 당 대회 당시 당 중앙위원회 사업 총화를 통해 밝힌 핵 개발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한 셈이다.

특히 이번 시찰 장소인 국방종합대는 김일성 시기인 1964년 10월에 세워진 국방대학을 전신으로 두고 있는 곳으로, 최근 들어 김정은이 직접 승격시킨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당 중심의 통치 스타일을 추구하되 핵·경제 병진노선 역시 채택한 만큼 국방 분야에도 지속 관심을 쏟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13일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은은 이 자리에서 학교에 대해 “(내가) 제일 애착을 갖고 중시하는 대학들 중 하나”라면서 “인민군대의 무장장비현대화를 실현하고 첨단무장 장비들을 개발하는 데 절실히 필요한 과학기술적 문제들을 해결했으며 새로운 국방과학기술분야를 개척하는 데서도 많은 성과를 이룩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국방종합대학을 우리나라에서 제일 실력 있는 대학, 국방과학을 떠메고 나갈 핵심골간, 인재들을 키워내는 대학위의 대학, 세계일류급의 대학으로 만들겠다”면서 “당에서 컴퓨터를 비롯한 현대적 교육 설비들도 보내주고 수영장과 축구장도 멋들어지게 꾸려주겠다”고 주장했다고 통신과 신문은 전했다.

이밖에도 김정은은 이날 학내에 세워진 김일성·김정일 부자 동상에 인사하고 교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으며, 이 자리에는 리만건 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조용원, 유진 당 중앙위 부부장 등이 동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