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과 대화 테이블 앉겠지만 문제 해결 확신 못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김정은과 (대화 테이블에) 앉을 것이다. 그러나 앉는다고 해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북 대화 가능성과 관련해 “그들(북한)은 25년 동안 대화를 했지만, 우리의 전임 대통령들을 이용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북한 문제가) 평화적인 방식으로 해결되길 원하지만 그렇게 되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북한 미사일의 미국 본토 능력과 관련해선 “그들이 아직 거기까지 도달하진 않았지만 가까워졌고, 매일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제제와 관련해서는 “대북 제재에 중국이 많은 도움을 주고 있으나, 러시아는 미국을 전혀 돕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중국의 빈자리를 메우며 북한이 제재를 회피하는 것을 돕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도 이날 미국 스탠퍼드 대학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대북 제재와 압박에 대한 중국의 협력을 높이 평가했다.

틸러슨 장관은 “대북 제재에 있어 지금과 같은 중국의 지지를 얻었던 적은 없었다”며 “러시아는 조금 다른 문제지만, 중국인들은 북한인들을 엄격하게 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