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남 VX 독살 계기 北 화학무기 사용 경고해야”

정부가 7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84차 화학무기금지기구(OPCW) 집행이사회’에서 북한 화학무기 사용의 심각성을 공론화했다. 

최종문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은 이날 회의 기조연설에서 “화학무기 VX가 사용된 김정남 암살 사건은 화학무기금지협약(CWC) 체제 근간을 위협한다”면서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을 촉구했다.

최 조정관은 특히 OPCW 사무총장과 UN 사무총장, OPCW 집행이사회 차원에서의 조치를 요청했다. 

그는 두 사무총장에게 북한의 CWC 가입을 촉구하는 공동명의 서한 발송을 요청하고, OPCW 집행이사회에게는 VX 사용을 규탄하는 ‘결정’(decision)을 채택하는 등 북한의 화학무기 사용에 대해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경고해 줄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최 조정관은 김정남 암살사건에 대한 말레이시아 당국의 최종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후속 조치를 마련하기 위한 ‘OPCW 특별 집행이사회’를 개최할 것을 제안하고, 향후 상황 전개에 따라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도 김정남 사건에 대한 논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최 조정관은 “국제공항에서 VX가 사용된 것은 무고한 대중을 위험에 빠트리는 심각한 사건”이라면서 “‘민간항공의 안전에 대한 불법행위의 억제에 관한 협약’에 따라 관련국은 용의자 송환 등 말레이시아 당국에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집행이사회에서 기조 연설한 30개국 중 미국, 영국, 호주, 일본 등 21개 집행이사국이 우리 발언에 동조해 VX 사용 문제를 제기·규탄하고 북한 등 CWC 미가입국의 지체 없는 협약 가입을 촉구하는 발언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 조정관은 집행이사회 연설 이전에 말레이시아, 미국 등 우방국 대표 및 우줌추 OPCW 사무총장과도 북한의 VX 사용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OPCW는 화학무기금지협약의 효과적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네덜란드 헤이그에 설치된 국제기구로, 집행이사회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41개 이사국으로 구성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