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일성대 부총장 “교원 교류까지 이뤄지길”

북한 김일성종합대학의 조 철(47) 부총장은 23일 “북남 대학 간 교원 교류까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조 부총장은 이날 과학도서관 학술정보시스템 개통식 후 “북남관계가 개선돼 나가고 통일지향적인 학자들이 나선다면 (학술 교류가) 잘 되리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측의 지원으로 이뤄지는 도서관 전산망 개통에 대해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과 한양대학 측에 사의를 표하면서 “이는 민족교육 발전과 통일을 위한 좋은 의도에서 나온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도서관 측은 이 시스템을 활용해 남측 대학과 원문자료 공유, 저작권 제공 등 지속적인 학술 교류에 나설 예정이다.

조 부총장은 그러나 “외세의 간섭을 타파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며 “정치적 요인이 경제.문화적 요인에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완전히 순수한 학술 교류는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김일성종합대학은 인문.사회과학 분야에서 기초과학의 깊이를 주고 있다”면서 최근 외국어 교육에서도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춰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윤달선 한양대학교 부총장은 이에 대해 “남북 대학의 콘텐츠 교류, 나아가 교수 교류까지 이뤄진다면 학문발전과 교육에서 상호 윈-윈 할 수 있다”며 “학술 교류만큼은 정치상황을 떠나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양대학교는 김일성종합대학과 같은 버전의 ’미러 서버’를 개통해 북측 자료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