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영철, 기자단에 ‘취재 통제’ 사과…”앞으론 잘할 것”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 참석차 방한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통일선전부장)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 도착해 남측 환영인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 부장이 2일 우리 측 기자단에 대한 북측의 취재 통제와 관련해 사과했다.

김영철은 이날 오전 평양 고려호텔에서 우리 측 기자들과 긴급 간담회를 갖고 전날(1일)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 당시 취재진의 공연장 출입이 제한된 데 대해 “취재활동을 제약하고 자유로운 촬영을 하지 못하게 하는 건 잘못된 일”이라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영철은 먼저 “남측에서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는 사람이 저 김영철”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동평양대극장 첫 공연을 했는데 기자분들의 취재활동에서 많은 제한을 받아서 불편하다고 전해들었다. 도대체 어떻게 된 영문인가 기자분들한테 듣고 싶어서 왔다”며 경위를 물었다.

이에 우리 측 기자단이 전날 있었던 상황을 설명하자, 그는 “남측 기자 선생들을 북에 초청한 것은 정말 자유롭게 취재활동을 하고 편안하게 촬영도 하고 이렇게 우리가 해드려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기자분들 앞에서, (도종환) 장관님 앞에서 제가 먼저 북측 당국을 대표해서 이런 일이 잘못됐다는 것을 사죄라고 할까,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영철은 “이해하실 문제가 있다”며 “어제 행사는 우리 국무위원장(김정은)을 모신 특별한 행사였다. 행사에서 국무위원장의 신변을 지켜드리는 분들하고 공연 조직하는 분들하고 협동이 잘되지 않은 것 같다”고 북측의 입장을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던 것은 의도적으로 취재활동에 장애를 조성하거나 의도적으로 촬영 같은 것을 제대로 하지 못하게 하려는 것은 아니었다”며 “우리가 초청한 귀한 손님들인데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북측 김영철과 리택건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참석했으며, 남측에서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이 자리했다.

한편 앞서 전날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남측 예술단 공연이 진행됐으나, 우리 측 기자단이 북측의 통제로 공연장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오후 3시 40분부터 진행된 리허설의 취재는 허용됐지만, 오후 5시 40분께 리허설이 종료된 이후에는 공연장 밖 복도로 인솔돼 본공연이 끝날 때까지 카메라 기자 1명을 제외하고는 공연장 안으로 들어가지 못했다.

결국 기자단은 임시방편으로 분장실 내 TV 중계화면으로 공연 상황을 취재했다. 그러나 화면의 색감이 뚜렷하지 않고 소리를 키우는 데도 한계가 있어 제대로 취재 활동을 벌이기는 불가능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 지원단 관계자는 “북측에서 해명하는 것은 행사를 조직하는 라인에서 한 것이 아니고 국무위원장을 보위하는 경호라인에서 하면서 그런 것이라고 빠르게 해명해왔고 사과도 했다”며 “(북측에서) 자신들이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빠른시간 안에 주겠다, 책임지고 모든 것 협조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북측이 공연 시간을 여러 차례 변경한 것과 관련, “초청 받은 입장에서 초청한 쪽의 경호 의전 관례에 대해 이해하고 수용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