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영남 방중계획 들은 바 없다”

베이징의 소식통들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대신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을 일축했다.


베이징의 한 외교소식통은 8일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방중설과 관련해 “그런 계획이 있다는 얘기는 못 들었다”고 확인했다.


이 소식통은 “(가능성 차원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딴 곳을 가다가 거쳐 가는 것은 있을지 몰라도 (그러한 국가수반급의) 방문이 있다는 얘기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초청한 당사자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라는 점에서 김 위원장을 대신해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방중하는 것 자체가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도 있다.


일부 언론은 최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방중하면 북한의 현안인 경제문제보다는 북핵문제 등 정치적 이슈가 지나치게 부각될 수 있다는 점, 화폐개혁 이후 북한 내부가 불안정하다는 점 등을 들어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대신 방중할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