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영남, 남아공·짐바브웨 순방 출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짐바브웨를 순방하기 위해 6일 특별기편으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대표단에는 리용남 무역상과 김형준 외무성 부상도 포함됐다.

특히 김 상임위원장은 남아공 방문기간 제이콥 주마 신임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할 예정이어서 이명박 대통령을 대신해 참석하는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와 면담 가능성이 주목된다.

홍 원내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이 ‘김영남 위원장도 남아공에 가니 만나면 편하게 대하라’라는 취지로 말했다”며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만나 남북문제에서 물꼬를 틀 수 있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작년 베이징(北京) 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이 대통령이 북한의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악수를 하는 등 ‘짧은 만남’을 가졌지만 남북관계 등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갖지 못했던 것처럼 이번에도 유사한 상황이 재연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관측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