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영남 “남북관계, 대화로 풀 용의”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최근 방북했던 독일의 하르트무트 코쉬크 연방의원 일행을 만나 “남북관계가 비록 현재 어려운 국면에 처해 있지만, 북한은 현재의 문제들을 기꺼이 (남한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풀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고 코쉬크 의원측이 8일 전했다.

코쉬크 의원측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방북한 코위크 의원 일행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은 남한측으로부터 2000년 6.15공동선언과 2007년 10.4 선언을 기꺼이 이행하겠다는 의사와 관련한 매우 강한 신호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독 친선의원단 위원장인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도 코쉬크 의원 일행을 만나 “현재 상황에도 불구하고 남북간 대화가 계속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코쉬크 의원측은 전했다.

코쉬크 의원은 김영남 위원장과 면담에서 “독일은 북핵 6자 회담의 진전에 따라 다른 유럽연합(EU) 국가들과 함께 정치, 경제, 문화 모든 면에서 대북 관계를 개선해나갈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코쉬크 의원 일행은 1~6일 방북 기간 북한 식량문제의 개선을 돕기 위해 독일이 현지에서 시행중인 농업 지원사업 현장도 둘러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