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양건, 개성공단 방문해 “동원태세 견지”

북한 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가 8일 남측 인원과 물자에 대한 통행제한 조치로 위기감이 고조되는 개성공단을 전격 방문해 향후 대책을 협의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최근 미국과 남조선 보수당국의 반공화국 적대행위와 북침전쟁행위로 개성공업지구문제가 심각하게 제기된 것과 관련해 김양건 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8일 현지를 료해(점검)하였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비서는 개성공단 현지에서 대책협의를 진행하고 공단 내에서 벌어질 수 있는 사태에 대한 구체적 과업을 부여했다. 그러나 통신은 과업의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또한 김 비서는 현재의 한반도 긴장의 원인을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의 북침전쟁도발책동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개성공단 북한 측 관계자들에게 “경각심을 고도로 높이며 긴장되고 동원된 태세를 철저히 견지할 것”을 강조했다.


그는 또 김관진 국방부 장관의 “개성공단 ‘인질구출’ 작전”을 언급하며 “(이는)개성공업지구를 전쟁발원지로 만들려는 고의적인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남조선 보수당국이 개성공업지구 문제를 가지고 우리의 존엄을 모독하여 사태를 험악하게 몰아간 것으로 하여 공업지구의 운명이 경각에 이르게 됐다”고 주장했다.


김 비서는 또 개성공단 내 북측 행정기관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개성공업지구사무소를 비롯해 종합지원센터, 생산현장, 통행검사소, 남북연결도로 중앙분리선 등을 돌아봤다. 이날 개성공단 방문에는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과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관계자들이 함께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