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병호 중앙통신사장, 당선전부 부부장 임명”

북한 조선중앙통신사의 김병호 사장이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에 임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8일 “중앙통신사 김병호 사장이 노동당의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맡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는 지난 2일 김정은이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접견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만찬 자리에 ‘김병호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참석했다고 전했지만 김 부부장의 부서는 밝히지 않았다.


‘선전선동의 귀재’로 통하는 김기남 당비서가 부장을 맡고 있는 선전선동부는 주민들의 사상관리를 담당하는 당의 핵심부서로 내각 문화성, 출판보도 부문 등 선전 기관과 예술단체들을 관장한다.


당 부부장은 사업을 계획하고 집행하는 등의 행정실무를 총괄하는 직책이다. 때문에 김병호는 최근 김정은 노작과 기록영화를 제작·확산시키는 등의 우상화 선전, 북한 체제의 우월성과 국가정책 방침 등을 가공해 선전하는 일을 지휘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김병호는 최근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자격으로 김정은의 현지시찰에도 거의 빠짐없이 수행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지난달 25일 김정은이 능라인민유원지를 시찰했을 때 처음 수행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후 운곡지구종합목장 현지지도, 제552군부대 관하 구분대 시찰, 제1017군부대 비행훈련 지도 등 김정은의 현지시찰을 이달 들어서만 네 번 수행했다.


그가 선전선동부 부부장에 임명된 후에도 중앙통신사 사장직을 유지하고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지난달 5일 열린 ‘세계미디어정상회의’에 참석했을 때에는 중앙통신 사장 직책을 유지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