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계관, 中서 뭘 논의할까

북한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9일 전격적으로 베이징을 방문하면서 그가 뭘 논의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부상의 이번 중국 방문은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전날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면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북한의 의지를 되풀이하면서 6자회담을 재개하려는 관련 당사국들의 진정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이뤄진 것이어서 특히 눈길을 끈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북한이 본격적인 회담 재개 행보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더 나아가 김 부상이 이날 차석대표인 리 근 외무성 미국국장과 전문 통역사인 최선희까지 수행하고 나타남으로써 북한이 이번에 비핵화와 관련, ‘단순한’ 의중 타진이 아닌 ‘본격적인’ 협의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와 관련, 베이징 외교가는 김 위원장이 왕 부장과의 면담에서 6자회담 당사국들의 성의있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중국과 의사소통과 협력을 더 강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점에 주목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이런 발언과 김 부상의 방중은 향후 북한의 ‘적극적인’ 행보를 암시하는 것이라는 해석을 가능케 한다.


일단 중국은 왕 부장의 방북 결과를 면밀히 분석하고 김 부상을 필두로 한 북한측 6자회담 대표단과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관련국에 북한의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특히 6자회담 돌파구 마련을 위해 미국에 다시 한번 북한과의 접촉에 나서달라고 요청할 공산이 커 보인다.


아울러 중국이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구두친서를 통해 김 위원장에게 재차 방중을 권한 점도 눈길을 끈다.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이 어떤 대답을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김 위원장의 방중이 성사된다면 6자회담 재개를 촉진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그러나 일단 최근 북.중 간 일련의 흐름이 곧바로 6자회담 재개로 이어지긴 힘들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북한 당국이 6자회담 전제조건으로 내놓은 선(先)대북제재 해제와 평화협정 체결 등이 아무런 진전을 못 보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이 나선다고 하더라도 별반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얘기다.


김 부상 일행의 방미 가능성이 점쳐지는 것은 이 때문이다.


베이징의 한 외교소식통은 현재 베이징에 한국, 미국, 일본 등의 6자회담 대표단이 체류하고 있지 않다고 확인하면서 특히 이번에 베이징에 온 북측 대표단에 미국통인 리 근 미국국장이 포함돼 있어 이들이 미국으로 건너갈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보즈워스 대표의 방북을 통한 회담으로 미국의 카드를 본 북한으로선 ‘보다 진전된’ 미국 카드를 확인하지 않고선 김 부상 일행을 미국으로 보내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북한 당국이 이번에 김 부상 일행을 중국에 보내면서 기존 입장을 다소 누그러뜨린 협상카드를 내놓았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와 향후 중국의 6자회담 외교 중재력에 눈길이 모아진다.


이 대목에서 김 부상 일행이 이날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 트랩에서 중국 외교부 차량을 타고 모처로 이동했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어 보인다.


전례로 볼 때 북한 측 6자회담 대표단이 베이징에 도착하면 주중 북한 대사관 차량으로 이동하는 게 일반적으로, 중국 외교부가 직접 나서 ‘모신’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결국 김 부상이 도착 첫날부터 중국 측 6자회담 대표단과 모종의 논의에 들어갔다는 것으로 그만큼 양측의 대화의지를 엿보게 하는 대목으로 읽힌다.


한편 중국 외교부가 아직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전 외교부 부부장의 후임을 임명하지 않아 김 부상의 카운터파트가 누가 될 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우 전 부부장이 김 부상을 상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 측 차석대표인 리 근 미국국장은 방중 기간에 중국 측 6자회담 차석대표인 양허우란(楊厚蘭) 한반도 및 북핵문제 전권대사와 잦은 접촉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