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기증 ‘윤이상흉상’ 석달째 창고 보관中

북한이 경상남도 통영시에 기증한 세계적인 작곡가 고(故) 윤이상 선생의 흉상이 석달째 인천항 물류 창고에 보관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윤이상 선생의 고향인 통영시와 윤이상 평화재단(이하 재단)이 지난 6월초 북측으로부터 이 흉상을 남한땅으로 들여왔지만 북한의 핵실험을 계기로 공식 반입이 지연되고 있는 것이다.

통영시가 북측으로부터 윤이상 선생 흉상 반입에 본격 착수한 것은 지난해 말부터.

과거 여러 차례 선생의 흉상을 제작.전시했지만 고인의 모습과 다르다는 지적에 철거해야 했던 통영시는 몇 년 전 시 관계자가 평양에서 열린 ‘윤이상 음악제’에 참석, 현지의 윤이상 박물관에 전시된 이 흉상을 발견한 것을 계기로 검토 끝에 지난해 말 재단을 통해 이를 복제.기증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북측은 지난 4월말께 이 흉상을 재단 측에 전달했고 재단은 이를 개성공단을 통해 육로로 반입하고자 정부에 반입신청서를 제출,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육로 통관절차가 복잡해 여의치 않자 재단측은 흉상을 남포로 옮긴 뒤 선박을 이용해 6월4일 인천항으로 들여왔다.

하지만 반입 과정이 진행 중이던 5월25일, 북한은 제2차 핵실험을 감행했고 통일부의 입장은 바뀌었다. 북측의 도발과 국민 여론 등을 감안, 반입승인에 난색을 표명한 것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15일 “단체에서 흉상을 들여온 6월초는 북한이 핵실험을 한 직후였다”며 “국민정서를 봐서 적절한 시기에 (신청,승인을) 하자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반입승인 여부에 대한) 정부 입장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공식 반입신청이 있으면 다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주 윤이상평화재단 기획운영팀장은 이와 관련, “통일부와 입장을 잘 조율해 공식적으로 반입을 신청할 계획”이라며 “좋은 취지에서 윤이상 선생님의 흉상을 들여오려는 것인만큼 하루빨리 일이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